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장윤호의 체인지업

장윤호의 체인지업

신문 기자로 첫 발을 디딜 때 입사 면접에서 ‘다들 정치 경제 아니면 적어도 사회부 기자를 원하는데 왜 당신은 스포츠 기자를 지망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저는 주저없이 ‘정치 경제 사회는 골치 아파서 싫습니다’고 대답했습니다. 체인지업은 패스트볼처럼 날아오다 어디로 움직일지 모르는 공입니다. 스포츠를 통해 기쁨과 아픔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23456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