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지훈기자님께 sunny kim2016-09-18
안녕하세요?
김지훈기자님이 작성하신 "김영수화가"에 대한 기사를 읽었읍니다.
그 김영수화가님과 연락을 하고 싶은데 좀 도와주세요.
그분과 그가족과 오래전에 알았는데 멀리 살다 보니 연락이 끊어졌읍니다.
제 이메일은 kadon2002@hanmail.net 입니다.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