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최윤수2011-08-31
주식 hts를 보면 머니투데이 이데일리 뉴스핌등등
많은 기사들이 나옵니다,
그중 머니투데이 기사를 자주 이용하는편인데요
사실 좋은기사도 좀 안타깝다고 생각되는 기사도 많았죠

이번 대현건도 시장의 반응이 어이없다고나 할까

대현은 문제의 찌라시 사진한장으로 폭등을 했죠
중간즈음인가 날짜는 생각안나는데 두번째 상승전에
눈안가린 전체사진이 한번 돌았어요
그때 대현 사장이랑 비교를 한적 한번 있었습니다
어느 누구나 보면 딱 아닌걸로 판명이 나는사진
그런데 어처구니없이 그뒤로도 폭등
주식판이 참 아이러니 했죠
그리고 고점 거래터지고 음봉 장대음봉
주식을 하는사람이라면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음봉사인
그리고 장후 기사 하나 머니투데이 기타등등 모든 기사들 조합이
대현사장이 아니다
이 얼마나 웃긴상황입니까
그리고는 시장 개미들은 기자님들을 욕하죠
무슨의도로 저리했냐 등등 악의적인 말들이많죠
자 여기서 기사가 문제일까요??
아닙니다
문제인님과 대현사장 사진이 아니란건 급등전에 벌써 밝혀진 문제였습니다
그종목을 매매할려면 최소한의 분석은 할거아닙니까
다들 돈에 눈이 멀어서 허황된 꿈만갖고 쫓아다니니
이런 현상이 나오는거 아닙니까
예전 철도주도 그러했고요

앞으로도 정확한 기사들을 자주좀 올려주셔서
이 과열된
말도안되는
이런 주식시장을 정리해주시 바랍니다.

머니투데이 기자님들 꼭 사실만을 추측이 아닌 기사 많이많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