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현기사쓴 김건우 기자님께 춘만복2011-09-02
대충 악플 한마디 쓰고 넘어가려던 싸이트인데

하위목록글 우연히 읽어보다 알게되었는데...

ㅋㅋㅋ당신들 바보입니까?

누가봐도 .............흠.........그냥 못본체 .


이사이트가 어디였지 술김에 되새김질하고 나갑니다...참...ㅎㅎㅎㅎ

우연히 들어왔다가 웃고갑니다....ㅎㅎㅎㅎㅎㅎ





대현기사쓴 김건우 기자님...

당신덕에 저리 여러사람이 행복해지셨다니 ...행복하시죠 ^-^?

만화책 보는 고딩들고 눈치까겠네요.ㅋㅋㅋ



이사이트는 독자?들을 서울역 노숙자만큼 밖에 여기지 못하는듯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첫방문에 한개의 기사와 몇개의 뎃글을 보고 느낀바 욕설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