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임성균 기자님... 꼭 봐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이혜진2015-08-09
http://news.mt.co.kr/mtview.php?no=2015080909412399847&type=1안녕하세요 기자님! 8월 9일 오늘자 임성균 기자님께서 올리신 이정재 프리허그 영상 기사입니다.그 기사에 직접 댓글을 달려고 했는데, 어떻게 달아도 이상하게 댓글에 달 수 없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다면서 댓글이 써지지 않아 기자님 트위터를 찾아 멘션하려다가, 계정이 잘 활성화되지 않은 듯해 염치 불고하고 이곳에다 써봅니다.마땅히 문의할 곳이 없어 이 게시판에 오게 된 점, 머니투데이 관계자 분들께도 면구스럽습니다.다름이 아니오라, 제가 저 영상에 나오신 분들 중, 첫 번째 분의 바로 전 차례에 허그를 했었거든요.제가 이틀을 넘게 제가 찍힌 영상이나 사진을 간절히 찾고 있는데, 온갖 sns와 구글 검색을 해도...기자 분들께서도 다른 일반인 분들께서도 안타깝게 전부 제 뒤에부터 찍으셨더라고요...많이 흔들리거나 이상하게 찍혔어도, 그저 신체 일부만 나왔어도 상관이 없으니혹시 저 영상이 트리밍으로 잘라낸 영상이라면 제 부분이나, 아님 전체 영상이어도 괜찮으니까 보내주실 수 있으신가요...?어디에 수소문을 해도 못 찾겠던 와중에 기자님께서 가장 제 차례에 근접하게 찍어주신 듯하여...이런 식으로 초면에 귀찮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ㅠㅠ 그만큼 간절해서...가능하시다면 dkfushj3@naver.com으로 보내주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기자님 그리고 머니투데이 분들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모쪼록 답변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