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美 셰일가스 열풍에 꽂힌 미스 김의 투자대안 기사 관련 김풀2013-10-06
페북 로그인 했는데 소셜 댓글이 남겨지지 않아서요. 한글날 프로젝트로 글 남깁니다. 다름이 아니고 기사에서 "짭잘"이라는 단어를 쓰셨는데 한글 맞춤법 제 3장 6절 제 13항에 따르면 한 단어 안에서 같은 음절이나 비슷한 음절이 겹쳐 나는 부분은 같은 글자로 적기 때문에 "짭짤"로 쓰시는게 올바른 표현입니다^^ 수정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오늘 하루 잘 보내시구요~ 수고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