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슈팀 정소라기자 보세요 지무원2013-07-24
http://news.mt.co.kr/mtview.php?no=2013072314081328427&type=1#reply

태왕사신기 당시 배용준의 출연료는 회당 1억원 이상으로 36부작 드라마에 총 50억원에 달한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기자라는 사람이 팩트는 쓰지 않고 떠도는 소문을 기사랍시고 쓰다니..
분명 배용준이 고액출연은 맞지만,
드라마가 36부작인지 24부작인지 제대로 알지도 모른채 왜 기사를 작성하는지..
그리고 기자가 쓴 기사를 보면,
마치 고액출연자때문에 故김종학씨가 자살로 내몰렸다는 식의 기사로 밖에 안보임.
언론이라는게 사실과 진실을 보도 하는건지 아님 카더라식의 소문을 바탕으로 보도하는지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