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머니투데이 입니다 머니투데이2012-11-13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입니다.
먼저 댓글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저희 머니투데이에서는 소통과 공유의 확대, 편리함을 목적으로 소셜댓글 을 차용하였으나
소셜 계정의 회원가입이 쉬운 점을 악용, 스팸 댓글이 늘어나게 되는 등의 부작용이 초래되어
댓글 작성에 최소한의 제한을 두고자 내부 방침을 정하게 되었습니다.(팔로워 및 친구수의 특정수 이상)
선의의 이용자분들께 불편함이 없도록 다른 댓글작성 방법을 내부적으로 검토중이오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