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건의드립니다. 애독자2013-01-18
저는 머니투데이 애독자입니다.
예전에 전화로도 한번 건의를 드린 적이 있었는데요,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 이런 페이지가 하나 있었으면 합니다.

세계지도를 하나 그려놓고,
(미국쪽에는 권다희기자님 이름, 권성희기자님 등등의 미국쪽 기사를 전문으로 내놓는 기자님 이름의 아이콘을 배치하고)
(중국쪽에는 홍찬선기자님 이름의 아이콘을 배치해서)

중국 관련 기사를 읽을려면
현재는 중국에 배치된 기자님의 이름 아이콘을 클릭하면,
현재 중국 관련 기사가 쭉 나열되고,
물론 과거에 다른 기자님 이름으로 작성되었던 기사들도 쭉 나열되야 되겠죠.

또 미국쪽 관련기사를 읽을려면
현재와 과거에 미국에 배치됬던 기자님들의 이름들가운데 하나를 클릭하면 해당기사가 쭉 나열되는 방식입니다.

기자님들이 자주 이동을 하다보니까
기자님 이름의 기사를 전문적으로 검색을 하는 습관을 가졌던 독자로서는 혼란스럽습니다.





이렇게 세계지도별그래픽 + 파트별그래픽 (주식 채권 부동산 일반 연예담당) 해서,
독자가 해당기사를 일목요연하게 찾아볼 수 있게 해주시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