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정흔기자님께 한 말씀드립니다. 노스모킹2012-03-14
기사를 읽다가 답답하여 글을 씁니다.

오늘 오전에 라는 제목의 기사를 읽게 되었습니다.
읽다보니, 창업시장이 힘들다는 내용에 더불어 창업컨설턴트와 중계업자들의 행포를 적어놓으셨더군요.
다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일부 창업컨설턴트와 부동산 중계업자들때문에 일어난 일을 왜 전체가 다 그렇
다는 듯이 적어놓으셨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또한 처음에 예시를 들어놓은 것을 보면... 아무리 순익계산해봐야 400순익 나오는 것인데 어떻게 덧셈뺄셈을
하셨길래 520만원이라는 순익이 계산되는 걸까요? 그리고 홍대 커피숍이 매출 1800만원나오는 매장은 권리금
5천만원에 나오지 않습니다.

제발제발... 기사를 적으실때 누구를 꼬집는건지 전체가 그러는지 일부가 그러는지를 구분해주셨으면 합니다.
정말 밤낮없이 상권보고 다니고, 추운날, 비오는날, 눈오는 날, 더운날 가리지않고 일하는 우리들이 왜 사람들
에게 사기꾼 소리를 들어야하나요?
우리는 수수료부분으로 매장 매매하시는 분께 수수료를 받는 것이지 권리금을 조작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부동산중계업자들이 법적으로 부동산 수수료가 정해져 있으니, 권리금 조작하거나 수수료를 더 받기위
해 건물주에게 월세 높혀 받으라고 귀뜸해주거나 합니다.
하루하루 힘겹게 일하며, 자영업자분들이 망하지않도록 도와드리고 있는 창업전문가들을 힘들게하지 않아주셨
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