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사 수정 요청 율도2012-05-17
5월 17일 시내버스기사 연봉 3200만원이 많다 적다 논란? (황인선 인턴기자)

서울 시내버스 파업과 관련하여 버스기사 월급이 3200만원이라고 기사가 나왔는데..

이금액은 경기도에서 운행하는 시내버스기사 월급입니다.. 파업은 서울에서 하는데

왜 경기도 버스기사 월급을 운운 합니까?

수정 보도 반드시 하시고 정정하세요...

서울 시내버스는 준공무원입니다.. 월급을 보고 싶으면 공개정보 청구를 해야지

오보 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서울 시내버스 기사 월급은 3800~4000만원 정도인데..왜 정확한 보도를 하지 않습니까?

인터뷰한 버스기사가 서울에서 일하는 버스기사인지 경기도에서 일하는 버스기사인지 구분도 하지 않고

인터뷰를 하면 어쩌자는 겁니까?

경기도 시내버스 기사가 집회장소에 왔다는 말인데....

왜 서울 집회에 경기도 버스회사 기사가 와서 집회를 하는지 그 이유를 먼저 알아야 할 것 아닙니까?

집회참석 인원이 많지 않아서 경기도에 있는 기사들을 불러서 인원수 과대포장 하는 식입니다...

결국은 임금및 감차 때문이 아닌라 복수노조가 생겨서 조합원 이탈을 막을려는 집행부들의 사사로운 야망 때문입니다...

15년동안 없었던 파업이 단지 임금 때문에 한다고 생각 됩니까?

구체적으로 왜 파업하는지 파고 들어가 보세요...!!!!





황인선 인턴기자분 확실한 정보를 가지고 일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