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달기의 차별 dooly2011-11-26
요즘 머니투데이 댓글 달기 기능이 로긴으로 안되고 Twitter나 Facebook밖에 안되는데,, 기껏 댓글 달기 위해 Twit 가입 글쓰니, 친구나 follower가 없는 사람은 내용불문 댓글을 못쓴다는데,, 아니 요즘새상에,
아무리 스맛폰이 많아도 월 4,5만원 돈쓰기 싫은, 사실 SNS 하기 싫은 사람은 댓글도 달 권리가 없다는 이야긴지?

최소한 친구 없이도 글은 쓰게 하던가 아예 댓글 기능을 없애던가 해야 하지 않을까요, 헛소리만 달린 댓글이 정말 짜증나서 머니투데이 보기가 싫어집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