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MT에 바란다

MT에 바란다

언제나 열린 뉴스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말씀을 기다립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지향하는 머니투데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성승제 기자는 당장 기사제목 변경하라 춤추는호날두2011-11-29

기사내용과 전혀 안맞는 제목을 달고 지랄이냐


이게 기사내용과 맞는 제목이다

클릭수 높이려고 이따위 기사제목을 붙이냐?

엄밀히 말해서 1미터 높이의 펜스가 일반적으로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1미터 높이의 펜스에서 사고를 예상하거나 사망할것이란 생각도 하지않는다
노인도 역시 낮은 펜스를 보고 위험하지 않다고 판단하여 펜스를 넘은것이고
결국 노인의 판단과 행동으로 일어난 사고일뿐이다.
노인의 본인과실이 100 이라고 본다.

이러다간 길가다가 혼자 자빠져서 다쳐도 길때문이라고 국가에 소송하겠다

길이 있는데 스포츠센터에 빨리 가려고 노인 스스로 지하주차장의 1미터 높이 펜스를
넘다가 불운한 사고가 난 것인데 왜 노인이 억울하게 죽은거처럼 제목을 썼냐
억울한 죽음이란 누군가 억울하게 죽인거 같은 느낌 아닌가?
그럼 조용필때문에 노인이 억울한 죽음이란 말이냐?

고인에게는 안타깝지만 자기 스스로의 판단과 행동은 본인이 책임져야한다.
유명한 사람이라고 물고 늘어져서 합의 안하고 돈 더 뜯어내려는 행태는 없어져야한다.
이 우연한 사고는 기획사측의 위로의 말과 위로금 정도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