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져도 1등"…설명 안되는 한국 쇼트트랙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넘어져도 1등·올림픽 기록…최민정 "팀워크 더 다질 것"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 입력 : 2018.02.10 21:27
기사공유
최민정(오른쪽)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3000m 계주 예선 1조 경기에서 넘어진 이유빈과 터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민정(오른쪽)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3000m 계주 예선 1조 경기에서 넘어진 이유빈과 터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세계 최강의 실력은 달랐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계주팀이 3000m 결승에 가볍게 진출했다.

한국은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준결승 1조에서 4분06초387초를 기록,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는 심석희·최민정·김예진·이유빈이 주자로 나섰다. 한국은 헝가리, 캐나다, OAR(러시아선수단)과 1조에서 경쟁했다.

첫 주자로 심석희가 나섰다. 레이스 초반 3위를 유지하던 한국은 23바퀴를 남겨두고 이유빈이 넘어지며 최하위로 밀렸다. 하지만 최민정이 곧바로 이유빈의 뒤를 이어 경기를 이어갔다.

한국은 13바퀴를 남기고 차이를 거의 좁혔다. 12바퀴째에 최민정이 3위로 올라섰고, 이어 이유빈 2위로 추월했고 7바퀴를 남기고 심석희가 선두까지 올라왔다. 심석희는 남은 시간 2등과의 격차를 더 벌이며 1등으로 피니시 라인에 들어왔다. 한국이 세운 4분06초387초의 기록은 1조 예선까지 올림픽 기록이었다. 하지만 직후 진행된 2조 예선에서 중국이 새 기록을 세웠다.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민정은 "예상치 못한 실수가 나와서 그런 면은 반성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이라며 "팀워크를 더 다져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예진은 "실수가 있었지만 서로 믿고 끝까지 해결하려고 하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성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선수들은 3000m 계주에서의 금메달을 강력하게 바랐다. 한국에서 열리는 사상 첫 올림픽에서 그동안 피땀 흘린 동료들과 함께 환하게 웃을 수 있는 것이 계주 금메달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선 각조 1~2위, 두 팀이 결선에 진출한다. 결선에 오른 한국, 캐나다, 중국, 이탈리아 네 팀은 오는 20일 오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