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언' NBC, "한국 국민 심기 불편하게 해 사과"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 입력 : 2018.02.11 13:02
기사공유
미국 방송가 NBC의 해설자가 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중 일본 선수단이 입장할 때 저지른 실언을 사과했다. /사진제공= 뉴스1
미국 방송가 NBC의 해설자가 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중 일본 선수단이 입장할 때 저지른 실언을 사과했다. /사진제공= 뉴스1
미국 올림픽 주관 방송사 NBC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도중 해설자가 저지른 발언에 대해 사과와 정정보도를 했다.

뉴스1에 따르면 11일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NBC 해설자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도중 일본 선수단 입장 순서에서 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조직위가 즉각 항의했다"며 "이에 NBC는 '이 발언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것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공식 사과서한을 조직위에 보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어 "NBC가 이 같은 내용을 7500만명이 시청하는 오전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사과했다"고 전했다.

NBC는 지난 9일 열린 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 선수단이 입장하는 도중 해설자가 실언을 하며 논란을 빚었다.

당시 중계방송의 해설자로 나선 NBC 아시아 통신원 조슈아 쿠퍼라모는 "일본은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점령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들은 그들의 변화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나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중계되자 교민들과 국내 누리꾼들은 NBC의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항의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 같은 항의가 이어지자 NBC는 한국에서의 자사 올림픽 홍보 SNS계정 접속을 차단하는 대처로 더 큰 비난을 받았다.

한편 실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해설자 조슈아 쿠퍼라모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외무장관이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알려져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