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7.51 739.15 1126.50
▲22.39 ▲7.65 ▼1.5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그래픽뉴스] 직장인 97% '갑질상사' 경험… "이런 갑질까지 봤다"

머니투데이    유정수 디자인기자|입력 : 2018/04/19 13:46 |조회 10288
  • 0%
  • 0%
  • [그래픽뉴스] 직장인 97% '갑질상사' 경험… "이런 갑질까지 봤다"

직장인 100명 중 97명은 상사의 갑질을 경험한 적이 있고, 이는 근무 의욕 저하로 이어졌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898명을 상대로 '갑질 상사'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7%가 '갑질 상사와 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주관식 답변을 통해 제보한 상사들의 갑질 유형은 실로 다양했다. 부하직원의 성과를 본인이 한 것처럼 조작하는 ‘성과 가로채기형', 일 안하고 월급 받는 ‘월급루팡형' 또는 ‘베짱이형', 한번 회의를 시작하면 기본 2시간을 이어가는 ‘회의주의자형' 등 업무관련 사례는 물론, 상사 개인적인 심부름까지 시키는 ‘무개념형', 직위를 이용해 성추행, 외모지적을 일삼는 ‘변태형', 모든 대화에 욕설이 난무하는 ‘욕쟁이형' 등 직장상사 이전에 인성이 의심되는 사례도 수 건에 달했다.

직장인들이 손꼽은 ‘갑질 상사’의 유형으로는 본인의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기분파형’과 자신의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미꾸라지형’이 각각 20%로 동률을 기록했다. '변덕쟁이형(19%)', '지적형(15%)’, ‘상사의 명령이나 의견에 무조건 순응하는 YES맨형(1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반대로 부하직원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 상사 상(像)은 무엇일까. 많은 응답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스타일(24%)’을 꼽았다. 이어 ‘팀원과의 수평적 소통 관계를 이끄는 모습(21%)’이나 ‘공과 사의 구분이 확실한 모습’ 및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모습’(각 15%), ‘경청하는 태도를 보이는 모습(14%)’ 등도 상사들에게서 바라는 모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