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5.71 702.08 1194.20
▼0.09 ▼12.05 ▼1.5
-0.00% -1.69% -0.13%

'오신환을 지켜라'…사보임계 제출 육탄 저지 나선 바른미래당 의원들

머니투데이|입력 : 2019.04.24
  • 0%
  • 0%

오신환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계를 두고 바른미래당이 분열했다. 한쪽에서는 사보임계를 제출하기 위해, 다른 쪽에서는 이를 몸으로 막기 위해 국회 의사과를 찾아 실랑이를 벌였다.

바른미래당은 24일 사개특위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하고 국회 의사과에 사보임신청서를 제출하려 했다. 김관용 원내대표의 지시로 의사과를 찾은 당직자는 그러나 문앞을 지키고 선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에 가로막혔다."원내대표와 얘기하라"는 당직자에게 유 원내수석부대표는 "사보임신청서를 내면 안 된다"고 버텼다.

지상욱, 하태경 의원은 의사과 사무실 안에서 담당 공무원을 향해 "국민들이 다 보고 계신다"며 "국회 공직자 여러분, 좀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주인공' 오신환 의원도 의사과 사무실을 방문했다. 오 의원은 "만약에 정치적 영향에 의해 잘못된 판단을 하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제가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잠시 후 유승민 의원이 '육탄 저지' 현장을 찾았다. 유 의원은 "김관용 원내대표가 '사보임 안 한다'고 분명히 여러 번 약속했던 사안"이라며 "민주화 됐다고 스스로 자부하는 정당 안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최대한 사보임계 제출이 안 되도록 몸으로 막겠다"고 밝혔다.

영상 촬영 : 백지수 기자
영상 편집 : 김현아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