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MusT]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교수·딸 설희씨와 투표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머니투데이|입력 : 2017.05.09
  • 0%
  • 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9일 오전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구 상계1동 제7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딸 안설희씨와 함께다.

안 후보가 투표소에 모습을 드러내자 10여명의 주민이 박수를 보냈다. 세 사람은 투표소 안에서 각각 주소지 확인 후 투표용지를 받아들고 기표소로 향했다. 안 후보는 기표를 하는데 김 교수와 설희씨보다 비교적 더 많은 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안 후보는 투표를 마치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아주 짧은 선거 기간이었지만 나름대로 제가 가진 비전, 정책 그리고 가치관을 말씀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근간이고 뿌리"라며 "많은 분들이 꼭 투표에 참여해 지금까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길 바란다"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계속된 유세로 안 후보의 목은 쉬어 있었다.

안 후보는 '좋은 꿈을 꿨느냐'는 질문에 "꿈 못꾸고 잤다"며 "지금 저희 부모님댁에 매일 많은 나팔꽃이 피고 있다고 한다. 나팔꽃은 좋은 소식이라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영상 촬영 : 박광범, 이슈팀 서한길 기자
영상 편집 : 박광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