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MusT]박근혜, 수갑 찬 채 호송차 실려 법원 지하주차장으로

머니투데이|입력 : 2017.05.23
  • 0%
  • 0%

검은색 세단도, 수십명의 경호인력도, 경찰의 교통통제도 없었다. 수갑을 찬 채 호송차에 실려 이동했고, 도착한 곳도 지하주차장이었다.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3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했다. 구속수감된 지 53일 만에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 박 전 대통령은 몇 달 전만 해도 당연했던 고급차량과 경호 없이 '구속기소'된 '수인번호 503'의 '피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법을 찾았다.

모두 18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 전 대통령은 함께 기소된 '40년지기' 최순실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과 함께 나란히 피고인석에 앉아 재판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