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뉴스

  • 증권
  • 부동산
  • 오피니언
  • 포토/영상
통합검색
정치
정책
증권
금융
산업
ITㆍ과학
중기
부동산
국제
사회
생활문화
연예
스포츠
스페셜
전체
  • 머니투데이를 네이버 뉴스스탠드 마이뉴스로 만나세요

쿠팡, 미사용쿠폰 환불·배송지연 보상 나선다

'고객서비스' 강화 프로젝트 진행

머니투데이 이하늘 기자 |입력 : 2012.01.16 10:38
기사공유
소셜커머스 쿠팡은 고객들이 유효기간 동안 사용하지 않은 쿠폰을 환불해주기로 했다. 아울러 배송이 지연되면 이에 대한 보상에도 나선다.

쿠팡은 오는 19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쿠팡 와우(Wow)프로젝트' 시즌1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매일 아침 9시 굿모닝 쿠팡 △빠른 배송 서비스 △배송지연·품절 보상제 △미사용 쿠폰 환불제 △365 열린 고객센터 등 5대 과제로 진행된다. 소비 전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들을 즉각 해결하고 고객의 편리함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

쿠팡, 미사용쿠폰 환불·배송지연 보상 나선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굿모닝 쿠팡'으로 이름 지어진 '딜 시간변경'이다. 쿠팡은 '소셜커머스는 밤 12시 시작'라는 기존 공식을 깨고 19일부터 오전 9시로 딜 오픈 시간을 변경한다.

쿠팡의 모든 신상품들은 매일 오전 9시부터 확인 가능하며, 딜 종료시간은 기존의 자정에서 정오로 변경된다

또한 '빠른 배송 서비스'를 통해 구입과 동시에 물건을 발송하도록 했다. 구입한 딜이 종료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것. 아울러 약속한 배송시간을 맞추지 못하면 보상 캐시를 지급하는 '배송지연 보상제'와 구입한 상품의 품절에 따른 불편을 보상하는 '품절 보상제'도 실시한다.

미사용 쿠폰에 대한 보상책도 마련했다. '미사용 쿠폰 환불제'는 유효기간 동안 사용하지 않은 쿠폰을 내부 규정에 따라 일정금액의 캐시로 환불해 주는 제도다. 쿠팡은 상반기 중 이를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소셜커머스에서 구입한 쿠폰은 기간 내에만 사용할 수 있고, 기간이 지난 쿠폰에 대해서는 환불이 불가능하다.

이 밖에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시하고 있는 '365 열린 고객센터' 운영을 더욱 강화해 고객 문의 시 24시간 이내에 100% 처리를 목표로 업무를 진행한다. 쿠팡은 현재 전국 3개 지점에 콜센터를 마련, 300여 명의 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곧 1개 지점을 추가 오픈 할 예정이다.

쿠팡 김범석 대표는 "옥션·지마켓 등 온라인쇼핑 선두업체들이 고객서비스 강화 활동을 주도하면서 오픈마켓 업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함과 동시에 거대 시장을 형성하게 됐다"며 "쿠팡도 소셜커머스 선도기업으로서 업계 발전에 앞장서고자 2012년 한 단계 더 성숙한 고객만족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