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뉴스

  • 증권
  • 부동산
  • 오피니언
  • 포토/영상
통합검색
정치
정책
증권
금융
산업
ITㆍ과학
중기
부동산
국제
사회
생활문화
연예
스포츠
스페셜
전체
  • 머니투데이를 네이버 뉴스스탠드 마이뉴스로 만나세요

"테디베어 닮았네"…새로운 포유류 '올링귀토' 발견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3.08.16 13:29|조회 : 7245
image
15일(현지시간) 스미스소니언 측이 새로운 포유류로 소개한 '올링귀토'. 남미 안데스 산맥 주변에서 서식하며 나무 위에서 주로 과일을 먹고 산다. /사진=WP

"마치 원숭이처럼 이 나무에서 저 나무로 날라 다녔다."

2006년 동물학자 로널드 케이와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소속 동물학자 크리스토퍼 헬겐이 남미 안데스 산맥의 열대림에서 본 올링귀토는 나무 위에서 무화과를 따먹고 있었다.

그로부터 7년 만인 지난 15일(현지시간) 스미스소니언 측이 새로운 포유류를 발견했다고 공식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전했다.

올링귀토는 짙은 붉은색의 털을 가진 동물이다. 몸무게는 약 900g으로 너구리과에서 몸집이 가장 작다. 나무 위에서 주로 무화과 등 과일을 따먹고, 곤충도 잡아먹는다. 스미스소니언 관계자는 올링귀토에 대해 "고양이와 테디베어를 섞은 듯한 얼굴을 갖고 있었다"고 생김새를 설명했다.

올링귀토는 남미지역에서 수만 마리가 서식하고 있어 아직 멸종위기종은 아니다. 그러나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살고 있는 울창한 산림의 약 40%가 농지 또는 도시로 바뀌고 있어 안심할 수 만은 없는 상황이다.

사실 이 '새로운 포유류'는 더 가까이서도 찾을 수 있을 뻔했다. 동물학자들은 지난 수십년간 올링귀토를 열대우림에서, 그리고 박물관에서 봐왔다. 심지어 이들은 이미 미국 내 국립동물원에서도 살고 있었다.

동물원들은 올링귀토가 기존 포유류 '올링고'라고 생각해 이들과 같은 우리에서 살게 했다. 올링귀토가 짝지기도 못하고 다른 무리와 어울리지 못하자 사육사들은 이들을 '별난' 올링고쯤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발견의 첫걸음은 헬겐의 의문에서 출발했다. 그가 시카고필드박물관의 창고에서 불그스름한 털가죽을 발견하면서다. 헬겐은 "(올링귀토가) 새로운 포유류라는 확신이 있었지만 확실한 증거를 확보해야 했다"고 말했다. 올링귀토의 DNA 염기서열과 두개골 등을 분석한 결과 결국 기존의 올링고와는 다른 종임이 확인했다.

헬겐은 이날 발표회장에서 "올링귀토는 스페인어로 작고, 귀여운 올링고를 뜻한다"며 "새로운 동물종의 이름을 발표하는 것은 정말 신나는 일이다. 거의 아기를 낳는 것과 같은 기분"이라고 했다.

  • 0%
  • 0%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주준식  | 2013.11.15 11:39

테디베어닮은 새로운 포유류 앞으로도 많은 포유류가 발견되기를 빌겟습니다ㅎ

소셜댓글 전체보기

MT설문

의정부여중이 25일부터 ‘9시 등교’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여전히 9시 등교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9시 등교'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느쪽이십니까?

투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