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월호 유가족 "19대 국회 내 특별법 개정안, 특검안 처리해야"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입력 : 2016.03.08 16:20
폰트크기
기사공유
8일 오후 4·16 가족협의회와 세월호 유족 등 50여명이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국회에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특검안 의결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종훈 기자
8일 오후 4·16 가족협의회와 세월호 유족 등 50여명이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국회에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특검안 의결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종훈 기자
세월호 유족들이 19대 국회 회기 안에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특검안 의결의 마무리를 촉구했다.

8일 오후 4·16 가족협의회와 세월호 유족 등 50여명은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국회에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특검안 의결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여당은 국민과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 앞에서 합의문을 공동 발표하고 '걱정하지 말라'고 약속했다"며 "그로부터 2년도 지나지 않아 (세월호 유족들에게) '정치공세를 편다'는 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19대 국회가 끝나기 전까지 반드시 특별법 개정안을 받아들이고 특검을 의결해야 한다"며 "안전한 나라를 향한 첫 걸음을 떼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에는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활동 기한 연장 △업무권한 확대 △4·16재단 설립 지원 △조사방해에 대한 특별사법경찰권 보장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가족협의회는 지난달 18일 이같은 입법청원서와 함께 국민 6만2050명의 서명 사본을 제출했다.

이태호 4·16연대 상임위원은 "특조위는 특별법 제정 이후 1년여가 지난 지난해 9월에서야 예산을 배정받았다"며 "특조위 조사 대상인 해수부가 마치 특조위의 상급기관인 것처럼 예산을 삭감하는 등 조사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는 특조위가 고심 끝에 제시한 특검 발의안도 검토하지 않고 회기를 마무리하려 한다"며 "특조위 조사 기간이 끝났는지를 분명히 해야 할 국회가 아무 결정 없이 특조위를 방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동수 아빠' 정성욱 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왼쪽)과 '예은 아빠'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4·16 가족협의회 기자회견에서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종훈 기자
'동수 아빠' 정성욱 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왼쪽)과 '예은 아빠'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4·16 가족협의회 기자회견에서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종훈 기자
세월호 인양 작업과 관련, '동수 아빠' 정성욱 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은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선체를 온전하게 인양해 달라고 요구해 왔다"며 "그러나 해수부는 인양 작업을 하면서 세월호 선체를 계속 절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디 온전하게 세월호를 인양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현장에서 유 집행위원장과 정 분과장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 4시 국회 앞에서 1인 단식 시위를 시작, 2월 국회 회기가 사실상 종료되는 오는 10일 자정까지 '80시간 시위'를 진행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