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매일 10억씩 유입..5만개 펀드·ETF 골라 투자

[상품포커스]프랭클린 넥스트스텝 펀드 시리즈..연간 6~9% 수익률 목표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6.10.31 15:48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근 들어선 매일 10억원의 자금이 꾸준히 들어옵니다."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에서 마케팅·홍보(PR)를 총괄하고 있는 김순형 상무는 지난 4월 내놓은 '프랭클린 넥스트스텝(NextStep) 펀드 시리즈'를 소개하면서 31일 이같이 말했다. 실제로 이 펀드는 출시 6개월만에 700억원이 넘는 투자금이 들어왔다. 올 들어 지속적으로 돈이 빠져나가고 있는 국내 주식형 펀드와는 상반된 모습이다. 게다가 펀드 판매처가 씨티은행 한곳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매일 10억씩 유입..5만개 펀드·ETF 골라 투자
넥스트스텝 펀드는 기존의 자산배분펀드의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포트폴리오솔루션 상품이다. 사실 투자자가 포트폴리오투자를 하기 위해선 시기별 주식·채권 자산배분부터 국가별 비중, 맞춤형 상품 선택까지 결정해야 한 단계가 많다. 넥스트스텝 펀드는 이런 모든 단계를 대신해주는 상품이라고 보면 된다. 자산별 배분부터 펀드셀렉션까지 전문가집단이 직접 판단해 운용해준다는 얘기다. 펀드는 주식형 펀드 비중이 높은 '다이나믹 그로스 펀드'와 주식형·채권형 펀드 비중을 적정하게 배분한 '밸런스드 그로스' 2종으로 구성돼있다. 포트폴리오 편입대상은 전세계의 5만여개의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다. 목표수익률은 연간 6~9%이며 출시 이후 수익률은 2~3%대다.

이 펀드를 맡고 있는 스티븐 린가드 프랭클린템플턴 투자솔루션 선임부사장은 "수익률 극화를 위해 13개 지역의 글로벌 현지운용팀이 가동되고 있으며 650명의 글로벌 리서치조직과 협업해 81명의 전담운용팀이 고객 포트폴리오를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분기마다 자산군 리뷰는 물론 전세계 베스트 펀드를 찾아 투자하고 있다"며 "하위펀드에 대신 투자할때도 알아서 수수료가 저렴한 기관용 펀드로 대신해 수수료 측면에서도 유리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김 상무도 "최근과 같이 저성장·저금리 기조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시장의 변동성이 큰 상황에선 포트폴리오 투자(분산투자)가 기본"이라며 "개인투자자가 직접 포트폴리오 투자를 하긴 어렵기 때문에 자산배분펀드에 눈을 돌리는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