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도서·산간 5G, IoT 먹통 해결할 ‘무선 주파수’ 추가 확보

미래부, ‘마이크로웨이브 주파수 이용효율화 연구반’ 개최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입력 : 2017.03.03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도서‧산간지역에서도 5세대(G), IoT(사물인터넷) 등 초고속 광대역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마이크로웨이브(M/W) 무선중계망용 주파수 추가공급 계획이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일 ‘제1차 M/W 주파수 연구반 회의’를 열고 무선중계망 주파수 추가 확보·공급 방안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M/W 무선중계망은 유선망 구축이 어려운 도서·산간, 농어촌 지역 등에서 유·무선 전화 및 인터넷을 할 수 있도록 무선으로 음성·데이터를 전달하는 점대점(point-to-point) 중계용 무선망이다.

현재 이동통신사는 도서지역 광대역 통신서비스 환경을 내륙 주요도시 수준으로 제공하고, 인터넷 속도를 10Mbps에서 100Mbps로 최대 10배 개선하기 위해 무선중계망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장거리 전송이 가능한 10㎓ 이하 M/W 주파수 대역은 이미 사용 중인 무선중계망 주파수 때문에 신규 주파수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연구반은 이처럼 M/W 무선중계망용 주파수 부족현상을 해소하고, 향후 5G, IoT 등 접속망 데이터 폭증에 따른 M/W 무선중계망 주파수 추가 공급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앞으로 △신규 주파수 수요 조사 △M/W 무선중계망 이용실태 분석 △기 사용중인 주파수의 재사용 △사업자간 공동사용 등의 이용효율화 방안 마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미래부 최영해 전파정책국장은 “이번 연구반 활동을 통해 기존 도서, 산간 지역에서 통신서비스 확대·품질을 개선, 무선정보격차를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준영
류준영 joon@mt.co.kr twitter facebook

※미래부 ICT·과학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