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77 672.58 1127.00
▼18.78 ▼9.2 ▲3.6
-0.90% -1.35% +0.32%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삼성전자, 주가 4만원도 붕괴…'실적부진 우려'

'이상징후' 노후 열수송관 203곳 어디?…반포·분당·고양 집중 '이상징후' 노후 열수송관 203곳 어디?…반포·분당·고양 집중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긴급 점검 결과 '이상징후'가 발견된 노후 열수송관 203곳 중엔 서울 여의도·강남과 경기도 분당, 고양 등 인구가 밀집된 수도권 지역이 다수 포함됐다. 백석역 사고와 같은 재난이 되풀이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13일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설치 20년 이상의 열수송관 686㎞ 구간을 열화상 카메라를 활용해 긴급점검한 결과 총 203곳에서 주변지역과 3도(℃) 이상의 지열차가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땅 속에서 온수가 누출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사업소별로 보면 중앙지사가
매일 1시간씩 6년간 ‘지하철 집필’…“정의가 늘 승리하진 않아” 매일 1시간씩 6년간 ‘지하철 집필’…“정의가 늘 승리하진 않아” 머니투데이 주최 ‘제3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 부문 심사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은 백기를 들뻔했다. 작년만큼 기발한 작품도, 본선 작에 올릴 이렇다 할 작품도 찾지 못했기 때문. ‘기파’라는 작품을 만나기 전까지 응모작을 보는 심사위원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을 정도였다.심사위원단의 만장일치로 뽑힌 장편 대상작 ‘기파’는 “어디 하나 빠진 것 없는 균형의 결정체”(김창규) “글은 기술이 아닌 인격으로 쓴다는 걸 보여준 따뜻한 작품”(김보영) 등 찬사가 잇따랐다.‘기파’라는 작품명은 신라 경덕왕 때 충담이 화랑 기파랑(耆婆郎)을 추모해 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