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3.50 637.01 1177.80
▼31.82 ▼12.86 ▲7.7
-1.50% -1.98% +0.66%

'국정원 민간인 사찰' 프락치 A씨, "'암투병 선배 사찰하라는 지시에 제보 결심"

머니투데이|입력 : 2019.09.24
  • 0%
  • 0%

"현상금 사냥꾼처럼 일했다.""유방암으로 투병하는 선배를 사찰하라는 지시를 받고 제보를 결심했다."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사찰을 폭로한 프락치 A씨가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섰다.

국정원감시네트워크(국감넷)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참여연대에서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A씨도 참석했다.

A씨는 "국정원이 '사찰 대상자들이 더 많은 처벌을 받게 되면 돈을 더 많이 주겠다'고 했다"며 "죄 없는 사람들의 죄를 만드는 일을 하며 마음이 너무나 무거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유방암으로 투병하는 선배를 사찰하라는 비인간적인 지시를 받고 제보를 결심했다"며 "사찰 대상이었던 또 다른 선배가 신용대출까지 받으며 어려운 상황에 처한 저를 도와줬을 때 제가 지금까지 무슨 짓을 저질렀는지 깨달았다"고 했다.

프락치 A씨의 공개 증언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영상 촬영 : 임찬영 기자
영상 편집 : 김소영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