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해외증시

국내증시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성범죄 목적" 1시간새 여성 2명 폭행한 20대…9년 전에도 같은 짓

"성범죄 목적" 1시간새 여성 2명 폭행한 20대…9년 전에도 같은 짓 전북 전주시에서 1시간 동안 여성 행인 2명을 폭행한 20대 남성이 성범죄를 목적으로 범행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가운데 그가 9년전에도 동종 범죄를 저지르고 복역한 전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12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10일 전주시 덕진구에서 여성 2명을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A씨(28)가 과거 비슷한 범행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출소한 것으로 파악됐다.A씨는 2015년 5월 버스정류장에 혼자 있는 사람을 습격하는 등 2명을 상대로 범행해 강도상해와 강간상해 등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A씨는...

긴축 '충분히 장기간'→'충분히'…금리인하 깜빡이 켤 고민하는 한은

긴축 '충분히 장기간'→'충분히'…금리인하 깜빡이 켤 고민하는 한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0회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모두의 예상대로지만 속은 복잡하다. 잡힐듯 잡히지 않는 물가에 한은은 금리인하 '깜빡이'를 켤 시점을 고민하며 일단은 직진을 계속하기로 했다.사실상 금리 인상 카드를 접은 한은이 10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 섣부르게 금리 인하로 통화정책을 전환하기엔 위험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소비 위축 등 내수 부진과 현재진행형인 부동산PF(프로젝트 파이낸싱) 문제를 고려하면 금리를 내려야 한다. 하지만 사과를 중심으로 한 과일 가격 강세, 꿈틀거리는 국제유가 등 울퉁불퉁...

포토 · 영상

정치

사회

벤처·
스타트업

헬스·
바이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