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역대 최대 127억불 적자…수출 효자도, 수출 공식도 없었다

다리미로 90곳 고문해 사망…현실판 '더 글로리' 이 나라도 있었다 다리미로 90곳 고문해 사망…현실판 '더 글로리' 이 나라도 있었다 최근 말레이시아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가 큰 인기를 끌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다리미로 고문을 당하다 숨진 '오스만 학폭' 사건을 잊지 말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일 페이스북 등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더 글로리'의 고데기 폭력 장면을 보고 과거 오스만 학폭 사건이 떠올랐다며 분노하는 글이 공유됐다.지난 2017년 5월 말레이시아 국방대학교(UPNM) 해병사관후보생 18명이 기숙사에서 동급생 '줄파르한 오스만'(21세·남)을 증기 다리미로 고문해 살해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오스만이 다른 생도...
'신장암·기형아 출산' 위험…곰팡이독소 나온 에티오피아 원두 회수 '신장암·기형아 출산' 위험…곰팡이독소 나온 에티오피아 원두 회수 분당의 커피생두 수입업체 블레스빈이 수입한 에티오피아산 커피원두에서 곰팡이독소로 불리는 '오크라톡신(Ochratoxin) A'가 기준치를 2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1일 블레스빈이 수입한 건조 씨앗 형태의 커피원두에서 오크라톡신 A가 기준치인 킬로그램당 5마이크로그램(ug, 1ug는 100만분의 1g)을 초과한 12.5~13마이크로그램이 검출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조치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지난해 11월19일 포장된 원두로 수입량은 38.4톤이다.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신속하게 회수하도록 명령하고 해당...

포토 · 영상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