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40.51 1046.12 1175.00
보합 10.42 보합 6.69 ▲3.2
+0.33% +0.64% +0.27%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천신만고 끝 그리스行..이재영·다영 쌍둥이 몸값 10분의 1토막 천신만고 끝 그리스行..이재영·다영 쌍둥이 몸값 10분의 1토막 절정의 인기를 누리며 국내 리그에서 두 사람 합쳐 10억원 안팎의 연봉을 받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서 10분의 1토막 난 연봉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폭력 논란 이후 천신만고 끝에 그리스로 갔지만 상전벽해의 처우를 받게 됐다.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이재영·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다"며 "늦어도 21일이나 23일 (그리스)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새 소속팀과 각각 4만유로(5500만원)에 1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
지원논란에 입연 문준용 "공공미술관 원래 세금으로 작품 사" 지원논란에 입연 문준용 "공공미술관 원래 세금으로 작품 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정부지원금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내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작품을 구매한 비용"이라며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공예산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씨는 21일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대통령 아들 작품을 왜 세금으로 사느냐?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이날 문 씨에 대해 공공지원금 특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