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시승기 "그래 이게 사장님 車지"...'각 그랜저' 내부에 더 놀랐다 "그래 이게 사장님 車지"...'각 그랜저' 내부에 더 놀랐다 현대자동차의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는 한 때 '사장님차'였다. 1986년 첫 출시 이후 한국의 대표 고급 세단으로 자리잡았지만, 고급 수입차가 점점 늘어나고 심지어 현대차도 제네시스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브랜드를 구축하면서 그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정체성의 위기를 맞은 그랜저가 1986년 첫 출시됐던 그 때의 감성을 살려 돌아왔다. 지난 14일 출시한 그랜저 7세대 '디 올 뉴 그랜저'는 1세대 '각그랜저'의 외관을 오마주했는데, 생김새만 되살린 것이 아니다. '사장님차' 본연의 럭셔리스러움을 제대로 다시 살렸다. 8일 경기도 하남에서...
추경호 "예산안 감액, 3조 밖에 여유 없어…준예산 땐 위기 초래할수도" 추경호 "예산안 감액, 3조 밖에 여유 없어…준예산 땐 위기 초래할수도"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국회의 적정 감액 규모는 과거 실질 국회 감액 규모(평균 5조1000억원)에서 내년 실질 총지출 증가율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며 "이번에는 가용재원이 과거 논리를 대입하더라도 1조3000억원 밖에 안 되는데 관례를 존중해야 한다고 해 (감액 규모를) 최대 3조원까지 찾겠다고 했으나 야당이 5조원을 요구해 교착상태에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023년도 예산안 협상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야...

포토 · 영상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