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720.39 889.44 1198.60
보합 71.61 보합 25.96 ▲2.5
-2.56% -2.84% +0.21%

'패닉셀링'에 코스피 83조 증발… "더 빠진다" 전망도 암울

송지아, '유튜브 월급' 받은 뒤 활동 중단…수익 창출도 유지했다 송지아, '유튜브 월급' 받은 뒤 활동 중단…수익 창출도 유지했다 모델 겸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25일 새벽 활동을 중단한 가운데, 그가 전날 유튜브에서 수익을 정산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송지아는 이날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고 최근 방송에서 가품을 착용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그는 "사과 영상이 늦어져 죄송하다. 많은 분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최근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인정한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해야 했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죄송...
"73세까지 일하고 싶다"는데…청년표심에 눈치보는 대선주자들 "73세까지 일하고 싶다"는데…청년표심에 눈치보는 대선주자들 [MT리포트] 나이의 경제학①기초연금은 65세부터 나온다. 현재 62세인 국민연금 수급 연령도 2033년엔 65세로 올라간다. 그런데 법으로 정해진 정년은 60세에 그친다. 은퇴 후 5년 동안 연금도 없이 버텨야 한다는 얘기다. 그렇다고 정년을 연장하면 젊은이들의 일자리가 그만큼 줄어든다. 청년과 노년 사이의 딜레마다. 앞으로 5년을 결정할 대선을 앞두고 모든 세대가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본다."청년 세대가 선호하는 공무원·대기업·공공기관 등은 정년 연장을 자중하자. 대신 60세 퇴직 이후 연금 받기 전까지 연간 120...

포토 · 영상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